'성폭행 혐의' 강지환, 수의 입고 법정 출석..2차 공판은 비공개 진행 [Oh!쎈 현장]

'성폭행 혐의' 강지환, 수의 입고 법정 출석..2차 공판은 비공개 진행 [Oh!쎈 현장]

홈콕 0 142
인공지능 요약 인공지능 자동 추출 기술로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7일 오후 2시 30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는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강지환의 두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OSEN=심언경 기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의 2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은 강지환 측의 요청에 따라 비공개로 이뤄졌다.

7일 오후 2시 30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는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강지환의 두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앞서 법원은 최근 서울 동부 구치소에 수감된 강지환의 구속 기간을 2개월 연장했다. 이로써 강지환은 최소 두 달간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됐다. 

이날 강지환은 1차 공판 때와 같이 황토색 수의를 입고, 굳은 표정으로 법정에 들어섰다. 심리에 앞서 검찰 측과 강지환 변호인 측은 증거인 CCTV 영상의 열람 허가 여부를 두고 다퉜다.

검찰 측은 CCTV 영상 속 피해 여성이 등장하는 장면 일부를 언급하며, 강지환 측에 이 부분이 포함된 자료를 확보한건지 물었다. 이에 강지환 측은 "(검찰 측이 언급한) 장면이 등장한다"고 말하며, 피고인 뿐만 아니라 피해자의 사생활 문제가 우려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재판부는 강지환 측에 증거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냐고 물었고, 강지환 측은 증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재판부는 "언론의 지나친 관심과 피해자의 사생활 노출을 우려한다"는 강지환 측의 요청에 따라 이날 재판을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강지환은 지난 7월 9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외주 스태프 A 씨, B 씨와 술을 마신 뒤 A 씨는 성폭행하고 B 씨는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긴급체포된 강지환은 1차 조사에서 범죄 사실을 부인했다. 그러나 구속이 결정된 지 3일 만인 12일 혐의를 모두 인정했고,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강지환의 첫 번째 공판은 지난 9월 2일 오후 1시 50분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 심리로 진행됐다. 이날 황토색 수의를 입고 등장한 강지환은 대부분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사건 당시를 기억하지 못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강지환은 재판 중 "공소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내가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프린트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