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北송환 2명 살해동기는 선원간 불상사…귀순의사 없어"(종합2보)

정경두 "北송환 2명 살해동기는 선원간 불상사…귀순의사 없어"(종합2보)

홈콕 0 83
인공지능 요약 인공지능 자동 추출 기술로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설승은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7일 동해상에서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된 것과 관련해 "10월 31일부터 작전이 진행됐고, 실제 우리가 나포한 것은 11월 2일"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살해 동기가 무엇이라고 보고받았느냐'는 질문에 "아침에 정보본부장이 간단하게 확인한 것은 선장 등 사람들이 좀 심하게 하면서 불상사가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15시 12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송환된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설승은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7일 동해상에서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된 것과 관련해 "10월 31일부터 작전이 진행됐고, 실제 우리가 나포한 것은 11월 2일"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 등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정 장관은 "그 사이에 퇴거 조치 등을 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를 하면서 최종적으로는 귀순 의사가 없는 상태에서 나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10월 31일에 정보를 확인해 경계 작전을 강화했다"며 "우리 해군이 동쪽으로 대략 205km 정도 바깥 원해 상에서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남하한 상황을 식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퇴거 조치 이후 지속적으로는 작전상으로 모니터를 다 했다"며 "11월 1일에 지속적으로 NLL 선상에서 북으로 올라가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2일 아침 새벽부터 서남쪽, 우리 영해 쪽으로 들어오기 때문에 해군이 나포하게 됐다"며 "제압해서 나포했고, 그 이후에는 예인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이) 군인은 아니다"라며 "민간 어선으로 15m 크기의 선박이었고, 민간인 2명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 "10여명의 살인을 저지른 사람들"이라고 했다.


'살해와 관련해 북측으로부터 연락받은 것이 있나'라는 질문엔 "북으로부터 연락받은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책 쪽에 조업을 나갔다가 자기들 간에 어떤 불상사가 있었고, 그 이후에 내려온 것으로 안다"고 했다.


정 장관은 '살해 동기가 무엇이라고 보고받았느냐'는 질문에 "아침에 정보본부장이 간단하게 확인한 것은 선장 등 사람들이 좀 심하게 하면서 불상사가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배 안에 시체가 있었나'라는 질문엔 "거기에 있었는지 없었는지 부분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며 "아마 바다에 다 처리하든지 하고 왔지 배에다 싣고 왔겠나"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일단 매뉴얼에 의거해 본인들의 의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중앙합동조사본부로 넘기는 것까지 군이 주도적으로 했고, 그 이후 사안에 대해선 저희가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15시 12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송환된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동해상에서 우리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을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다고 밝혔다.


hrseo@yna.co.kr

프린트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